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about

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동양문화디자인연구소는 2004년 동아시아의 문화적 차이와 다양성을 이해하고, 디자인 정체성 규명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또한 한국,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공통의 문화적 배경을 토대로 한 동양적 디자인에 대한 체계적인 개발과 연구를 위하여 힘쓰고 있다. 연구주제의 중요성 및 연구 활동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2006년에는 교내 우수연구센터로 지정되었고, 2008년에는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시행하는 중점연구소 지원사업으로 선정되었다. 2009한중일 일상에서의 休 라는 주제로 국제 전시와 2009 1회 국제 컨퍼런스, 2010 2회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동양문화디자인 연구소의 주요 연구 내용은 문화적 요소 추출, 분석을 통해 문화기반디자인 프레임웍을 제작하는 문화기반 디자인의 기초연구와 의식주 문화 환경에서의 사용자, 사물, 공간 관계 및 요인을 규명하는 문화기반디자인 사례연구를 한다. 이러한 기초연구와 사례연구를 통해 문화기반디자인 가이던스를 제작하는 문화기반디자인 방법론연구’, 동양디자인의 공통성, 차별성 규명을 통한 조형적 정체성을 도출하는 문화기반디자인 디자인연구로서 총 4단계로 이루어진다

그리고, 주요 활동으로는 산학연 공동연구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문화기반디자인 연구활동(OCDR)과 이러한 연구를 기반으로 실제 디자인 프로젝트에 적용하는 디자인 개발활동(OCDD),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활용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인 컨퍼런스 및 출판활동(OCDC), 그리고 연구결과를 축적하고 연구활동을 지원해주는 웹사이트 구축 및 운영(OCDW)과 같은 네 가지 운영체계를 순환관계로 구성되어있다. 이를 기반으로 수준 높은 연구와 디자인 개발을 추진 중이다.

사용자의 문화적인 이해를 토대로 동양문화디자인의 원형 규명

동양문화디자인 연구소는 최경란 연구소장(국민대학교 교수) 아래 건축학, 조형학, 디자인학, 문화인류학 박사 등 다분야의 선진연구인력이 주축을 이루고 있으며, 사용자의 문화적인 이해를 바탕으로 한 연구를 추진 중이다. 주요 연구내용은 문화적 요소 추출, 분석을 통해 문화기반디자인 프레임웍을 제작하는 문화기반디자인 ‘기초연구’, 의식주(衣食住) 문화 환경(Cultural Environment)에서의 사용자(User), 사물(Object), 그리고 공간(Space) 관계 및 요인을 규명하는 문화기반디자인 ‘사례연구’, 기초연구와 사례연구를 통해 문화기반디자인 가이던스(Guidance)를 제작하는 문화기반디자인 ‘방법론연구’, 한중일 디자인의 공통성, 차별성 규명을 통한 조형적 정체성을 도출하는 문화기반디자인 ‘디자인연구’로 이루어져 있다.

한·중·일 전통문화디자인 연구네트워크를 통해 세계 속 한국디자인 전파

동양문화디자인연구소는 한국,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공통의 문화적 배경을 토대로 동양적 디자인에 대한 체계적인 개발과 연구를 위하여 힘쓰고 있다. 국민대학교의 동양문화디자인연구소와 중국 칭화대학교(Tsinghua University), 일본 무사시노 미술대학(Musasino Art University)이 협약을 체결하고 주축이 되어 한‧중‧일을 중심으로 하는 공동연구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2007년에는 중국 북경의 예술문화 중심지인 798 Gallery에 초청받아 한·중·일의 전통 문화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였고, 2008년 에는 이탈리아 Salone Satellite Milan Fair에서 동양 주거문화와 디자인을 주제로 전시를 해 세계 무대에서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2009년에는 서울디자인올림픽(Seoul Design Olympiad)에서 ‘한,중,일 일상에서의 휴(恷’)라는 주제로 한, 중, 일 간 국제교류전시를 개최하였고, ‘동양문화 가치와 디자인적 실천’ 이라는 주제로 제 1회 OCD International Conference를 개최하기도 하였다. 2010년에도 서울디자인한마당(Seoul Design Fair)을 통해 제 2회 OCD International Conference를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같이 매년 한·중·일 국제교류전시 및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한층 수준 높은 국제교류활동 및 연구를 추진 중이다.

동양문화디자인 데이터베이스화를 통한 디자인의 적용 및 활용

동양문화디자인연구소는 연구 및 디자인 성과를 엮어 매년 도록 및 간행물을 발간해 오고 있다. 또한 국내유일의 동양문화디자인 전문저널인 Journal of Oriental Culture & Design을 매년 2회 정기적으로 발간하여 연구결과의 확산과 교류에도 이바지 하고 있다. 이 밖에도 사례연구를 통하여 수집된 자료들을 디자인 개발에 실질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자료로 체계화 하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사용자 행태특성에 따른 전통가구 유형, 수용자 태도에 따른 정자건축의 구성요소 유형, 전통창호의 패턴 유형 등 디자인 초기 개념단계에서 완성까지 활용가능한 6000여건의 전통디자인 자산 DB가 독창적인 체계로 구축되어 있다. 이는 디자인 적용 및 활용 뿐 아니라 현대인의 관점에서 전통문화가 유발하는 감성특성을 규명하는데 활용되고 있으며, 향후에는 복합 컨텐츠의 파생으로 디자이너의 요구와 상황에 따라 최적화된 자료로 제공될 것이다.
21세기 문화의 시대, 동양문화디자인 연구소는 세계수준의 문화기반 디자인 기술과 정보를 통해 한국의 정체성을 지닌 현대디자인의 가능성과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동양문화디자인 연구소는 모던디자인의 홍수 속에서 한국적 감수성을 기초로 한국디자인의 새로운 가능성과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틀을 연구하고 응용 및 디자인적인 실천을 하고 있다. 이들의 의미있는 움직임이 파장을 이루어 한국 디자인이 국제 산업디자인 무대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길 기대해 본다.

The 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was built for the purpose of gaining an understanding of cultural differences and diversity in East Asia and investigating the design identities of East Asian countries. The Center is also working toward systematic research and development in East Asian design based on the shared cultural backgrounds of Korea, China, and Japan. In recognition of the importance of its research topics and the outstanding quality of its research, the Center was designated in 2006 as an Outstanding Research Center. In 2008, it was selected for a focused research institute support project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The Center organized the international exhibition Cultural Design of Korea, China, and Japan_ [hyu] in 2009 and hosted international conferences and prominent exhibitions in 2009 and 2010 at the Seoul Design Fair, part of the World Design Capital Seoul event.

The main activities of the Center consist of basic research in developing a culture-based framework through isolation and analysis of cultural elements, along with case studies of culture-based design in order to determine the users, objects, spatial relationships, and factors in clothing, food, and residential cultures. Based on these two areas of research, the Center also engages in methodological research to develop methods of guidance in culture-based design, as well as design research to deduce design identity from an examination of the commonalities and differences of East Asian design, giving a total of four research stages.

In its other major activities, the Center adopts a cyclical approach integrating four operation systems: research activities centering on a collaborative industry-academia-researcher network (OCDR); design efforts to apply this research to actual projects (OCDD); conferences and publishing activities to provide communication forums for the presentation and application of research findings (OCDC); and web site construction efforts to gather research results and support research activities (OCDW). Based on this approach, the Center is currently engaged in outstanding research and design development activities.

Reveals the original form of oriental culture & design through multi-national/multi-field study network.

The 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is networked with Tsinghua University, China, Musasino Art University, Japan, IIT University, the United States for international joint research, which is performed by advanced researchers with Ph.D degrees from various fields including architecture studies, formativeness studies, design studies, cultural anthropology studies and etc under Choi Gyoungrang, the director of the center (prof., Kookmin University). Its main researches are 'Basic Research' for culture based design that produces the framework of culture based design by extraction and analysis of cultural elements, 'Case Studies' for culture based design that investigates the relation and cause between User, Object and Space under the cultural environment of food, clothing and shelter, 'Research on Methodologies' for culture based design that makes Guidance of culture based design through such basic research and case study, and 'Research on Design' for culture based design to draw out the formative identity through investigation on community and distinction of oriental design.

Suggests a new life style to daily life space based on the original form of oriental culture & design.

The 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has been developing the designs of container, furniture and product based on the superior and unique sense of design dwelling in the traditional culture and introducing them on domestic and overseas exhibition stages besides its research activities. In order to bring up the design assets of oriental culture to a global brand, in addition, it has launched a unique brand named OD (Oriental Design). Its design works introduced through a number of exhibitions are evaluated that they have realized an elegant life style of contemporary people based on the original form of Korean style design and looked for a possibility of the design industry in the frame of traditional culture. "We want the brand OD to show our wish for rich life and new faces through cognition on new design that can be seen in our life space", said Choi Gyoungran, the director of the center.

Everlasting Possibility and Potential Power of Oriental Culture

In addition, the 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has hosted exhibitions for international interchange among Korea, China and Japan and OCD International Conference for more upgraded international interchange activities. Besides, it publishes an oriental culture & design specialized journal (Journal of Oriental Culture & Design) that is only one in Korea. It also performs interdisciplinary convergent education planted with humanities, histories, cross-culturology and design contributing to diffusion and interchange of the research results. Through its case studies, in addition, it has built a DB of more than 6000 traditional design assets including composing elements of pavilion architecture, pattern of traditional window, decorative element of palace architecture and etc, which has helped establishing a unique system on pattern, color, formative element, engraved-design, material, method and etc needed for design from initial concept stage of design and to completion stage. Such DB is used to investigate the contemporary people's emotion features caused by traditional culture based on 'Nowness' and 'Subjectiveness', and will derive multiple contents to be provided as an optimized data at the designer's request and depending on situations. In the cultural era of the 21st century, the Oriental Culture & Design Center has the possibility and potential power of contemporary design that has Korean identity through its global level culture based design technology and information. It suggests a new possibility and direction of Korean design based on Korean emotional sense on the flood of modern design. We are looking forward to the day when its meaningful movement makes a wave for Korean design to stand tall on the global industrial design stage.

Copyright 2011 OCDC All rigths reserved.